2019.10.22 (화)

  • 구름많음속초18.8℃
  • 구름많음22.6℃
  • 구름조금철원23.3℃
  • 맑음동두천22.6℃
  • 맑음파주22.7℃
  • 구름많음대관령14.4℃
  • 맑음백령도19.1℃
  • 구름조금북강릉18.8℃
  • 구름조금강릉22.3℃
  • 맑음동해18.9℃
  • 구름많음서울23.9℃
  • 구름많음인천21.9℃
  • 구름조금원주21.9℃
  • 구름많음울릉도18.0℃
  • 구름조금수원22.6℃
  • 구름많음영월22.4℃
  • 맑음충주22.1℃
  • 맑음서산23.3℃
  • 맑음울진20.4℃
  • 맑음청주23.2℃
  • 맑음대전23.5℃
  • 맑음추풍령18.7℃
  • 구름많음안동21.8℃
  • 맑음상주21.4℃
  • 구름조금포항20.6℃
  • 맑음군산23.1℃
  • 구름조금대구21.8℃
  • 맑음전주23.2℃
  • 흐림울산18.6℃
  • 구름많음창원21.6℃
  • 구름조금광주23.4℃
  • 구름조금부산22.3℃
  • 구름조금통영23.5℃
  • 구름조금목포22.8℃
  • 구름많음여수21.7℃
  • 구름조금흑산도19.8℃
  • 구름많음완도22.9℃
  • 구름조금고창22.5℃
  • 구름많음순천23.0℃
  • 맑음홍성(예)22.2℃
  • 구름많음제주22.0℃
  • 구름조금고산20.5℃
  • 흐림성산20.2℃
  • 구름조금서귀포23.2℃
  • 구름많음진주22.8℃
  • 맑음강화22.4℃
  • 구름조금양평22.5℃
  • 구름조금이천22.7℃
  • 구름많음인제21.3℃
  • 구름많음홍천23.2℃
  • 흐림태백15.2℃
  • 구름많음정선군20.8℃
  • 구름조금제천22.4℃
  • 맑음보은22.1℃
  • 맑음천안21.7℃
  • 맑음보령22.1℃
  • 맑음부여23.7℃
  • 맑음금산22.5℃
  • 맑음부안23.0℃
  • 구름조금임실23.3℃
  • 구름많음정읍22.5℃
  • 구름조금남원23.0℃
  • 구름조금장수21.1℃
  • 구름많음고창군23.5℃
  • 맑음영광군22.6℃
  • 구름조금김해시22.4℃
  • 구름많음순창군23.2℃
  • 구름많음북창원20.8℃
  • 구름많음양산시23.0℃
  • 구름많음보성군23.1℃
  • 구름많음강진군22.8℃
  • 구름많음장흥23.4℃
  • 구름많음해남24.0℃
  • 구름많음고흥21.7℃
  • 구름많음의령군21.9℃
  • 맑음함양군22.7℃
  • 구름많음광양시21.7℃
  • 구름조금진도군22.2℃
  • 구름많음봉화18.8℃
  • 구름많음영주22.0℃
  • 맑음문경21.7℃
  • 맑음청송군19.0℃
  • 구름조금영덕21.2℃
  • 구름조금의성21.5℃
  • 맑음구미23.2℃
  • 맑음영천22.0℃
  • 구름많음경주시21.0℃
  • 구름조금거창21.3℃
  • 구름조금합천23.1℃
  • 구름많음밀양22.6℃
  • 맑음산청22.2℃
  • 구름조금거제22.3℃
  • 구름조금남해22.4℃
산불지역 소나무 ‘리지나뿌리썩음병’ 주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불지역 소나무 ‘리지나뿌리썩음병’ 주의

btn_textview.gif

FileDown.do?atchFileId=FILE_000000010005442&fileSn=0
산불지역 소나무 ‘리지나뿌리썩음병’ 주의
-국립산림과학원, 소나무 산림복원 위해 토양 회복 중요해 -
-소나무 피해주는 ‘리지나뿌리썩음병’, 토양미생물 회복하면 사라져-
□ 올해 강원도 고성과 강릉을 비롯하여 매년 크고 작은 산불이 전국 각지에서 발생하여, 소중히 가꾸어 온 숲이 잿더미가 되는 경우가 늘고 있다.
 ○ 산불이 발생한 지역, 특히 송이버섯 산지의 경우, 소나무를 재조림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주의해야할 병해가 리지나 운둘라타(Rhizina undulata)라는 곰팡이 병원균에 의해 발생하는 ‘리지나뿌리썩음병’이다.
□ ‘리지나뿌리썩음병’은 국내에서는 소나무, 곰솔, 일본잎갈나무의 뿌리가 곰팡이 병원균에 감염되어 고사되는 형태로 나타나는데, 병원균은 포자 상태로 토양 중에 존재하다가 토양 중의 온도가 높은 온도로 유지되었을 때(40℃ 이상) 포자에서 발아하여 생장하기 때문에 산불, 쓰레기 매립·소각 지역에서 주로 발생되며, 파상땅해파리버섯을 만들어 번식한다.
  ○ 병원균은 다른 미생물이 고온의 열로 인하여 사멸한 무주공산(無主空山)에 증식하여 주변에 생존된 다른 소나무와 곰솔에 감염되어 죽게 만든다.
  ○ 현재까지 국내?외에서 토양 병해의 특성상 방제법 개발이 어렵기 때문에 병의 예방이나 방제 약제는 개발된 것이 없고, 감염된 나무를 제거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의 연구에 따르면 ‘리지나뿌리썩음병’의 병원균은 다른 토양미생물이 나타나면 약해지고, 시간이 지나면 자동적으로 소멸한다. 소멸 이후에는 다시 포자상태로 토양에 머무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 그러므로 현재 소나무와 곰솔을 재조림하여 산림을 복원하기 전, 다른 토양미생물이 복원되는 시기를 기다려 리지나뿌리썩음병균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현재 산불이 난 각 지역들의 산림복원에 앞서 다른 토양미생물들이 회복되는 시기를 조사하고 있다.
□ 국립산림과학원 이상현 과장은 “리지나뿌리썩음병의 예방을 위해서는 소나무와 곰솔이 있는 숲 근처에서 불을 피우는 행위를 하면 안 된다”라며  “향후 산불지역에 소나무를 재조림하는 시기를 명확히 하여 리지나뿌리썩음병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하였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