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 흐림속초24.4℃
  • 흐림27.4℃
  • 흐림철원27.4℃
  • 흐림동두천25.1℃
  • 흐림파주26.4℃
  • 흐림대관령21.9℃
  • 구름많음백령도21.7℃
  • 구름많음북강릉24.8℃
  • 구름많음강릉26.6℃
  • 구름많음동해23.4℃
  • 연무서울27.2℃
  • 박무인천26.4℃
  • 구름많음원주27.9℃
  • 구름많음울릉도24.2℃
  • 연무수원29.1℃
  • 구름많음영월29.9℃
  • 구름많음충주29.0℃
  • 흐림서산28.0℃
  • 구름많음울진24.5℃
  • 구름많음청주29.5℃
  • 구름많음대전29.6℃
  • 구름많음추풍령26.5℃
  • 구름많음안동27.6℃
  • 구름많음상주27.7℃
  • 흐림포항25.1℃
  • 구름많음군산29.0℃
  • 구름많음대구27.9℃
  • 구름많음전주29.7℃
  • 흐림울산25.2℃
  • 구름많음창원26.1℃
  • 구름많음광주29.0℃
  • 구름많음부산27.1℃
  • 구름많음통영27.8℃
  • 구름많음목포28.8℃
  • 구름조금여수26.0℃
  • 구름많음흑산도24.2℃
  • 구름많음완도25.4℃
  • 구름많음고창29.4℃
  • 구름조금순천27.1℃
  • 흐림홍성(예)28.1℃
  • 흐림제주27.5℃
  • 흐림고산26.8℃
  • 흐림성산24.8℃
  • 비서귀포24.8℃
  • 구름많음진주27.5℃
  • 흐림강화26.0℃
  • 흐림양평28.4℃
  • 흐림이천28.6℃
  • 흐림인제27.7℃
  • 구름많음홍천28.3℃
  • 구름많음태백25.3℃
  • 구름많음정선군29.9℃
  • 구름많음제천29.1℃
  • 구름많음보은27.4℃
  • 흐림천안28.3℃
  • 구름많음보령28.4℃
  • 구름많음부여30.4℃
  • 구름많음금산28.0℃
  • 구름많음부안30.2℃
  • 구름많음임실29.2℃
  • 구름많음정읍29.8℃
  • 구름많음남원28.2℃
  • 구름많음장수27.6℃
  • 구름많음고창군29.0℃
  • 구름많음영광군31.1℃
  • 구름많음김해시28.3℃
  • 구름많음순창군28.9℃
  • 구름많음북창원27.7℃
  • 구름많음양산시29.1℃
  • 맑음보성군27.0℃
  • 구름많음강진군26.8℃
  • 구름많음장흥27.9℃
  • 구름많음해남26.5℃
  • 구름조금고흥25.8℃
  • 구름많음의령군28.0℃
  • 흐림함양군27.9℃
  • 구름많음광양시28.4℃
  • 구름많음진도군26.6℃
  • 구름많음봉화26.8℃
  • 구름많음영주26.4℃
  • 흐림문경26.4℃
  • 구름많음청송군26.8℃
  • 구름많음영덕24.6℃
  • 구름많음의성29.6℃
  • 구름많음구미27.7℃
  • 구름많음영천27.5℃
  • 구름많음경주시26.9℃
  • 흐림거창26.9℃
  • 흐림합천29.0℃
  • 구름많음밀양28.2℃
  • 구름많음산청28.3℃
  • 구름많음거제26.6℃
  • 구름많음남해27.2℃
장애인 권리증진센터 설립, 장애인 인권을 위해서는 필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권리증진센터 설립, 장애인 인권을 위해서는 필수

다운로드 (5).jpg

최근 경기 성남시에 장애인권리증진센터가 설립됐다. 이를 통해 장애인에 대한 인권 교육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장애인은 사회적인 배려가 필요한 경우가 많다. 특히 비장애인에 비해 사회적으로 차별을 받는 요소가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다. 이는 장애인 거주시설 등 종사자도 마찬가지인 경우가 종종 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결국은 꾸준한 교육을 통해서 이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줘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의 지적이다. 아무래도 장애인이 겪는 학대를 비롯한 각종 인권 관련 사고는 꾸준히 지속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교육이 체계적으로 이뤄지는 곳을 찾기 어렵다는데 있다. 용인시의 경우 장애인과 관련된 인권 조례나 기타 시설이 미비한 경우가 많다. 물론 이러한 것은 장애인 일방에게 유리한 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인권의 측면에서 장애인에게 이러한 것은 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으로 인식해야 한다.

이번 성남시의 장애인 인권교육은 발달장애인 의사소통, 시설 종사자 딜레마, 나의 인권 들여다보기, 인권의 가치, 장애인복지시설 인권침해 및 학대 사례로 구성됐다. 그만큼 장애인 인권에 대한 실질적인 교육이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러한 교육은 장애인뿐 아니라 장애인 종사자에게도 필요하다. 장애인을 돌보는 종사자가 인권의식이 부족하다면 이는 자연스럽게 학대로 돌아오게 된다. 

용인시도 이러한 장애인권리증진센터 설립과 이에 맞는 교육을 통해 지속적인 장애인 인권 교육에 앞장 서는 것이 좋다. 현재도 올바른 인식 및 인권 문화 확산을 위한 장애인 교육은 꾸준히 제공되고 있다.

이러한 교육을 발전시켜 장애인 스스로가 인권에 대한 인식과 이를 주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다양한 장애인 단체가 용인시에 있는만큼 이들에 대한 관리뿐 아니라 지속적인 교육도 필요하다. 인권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인간의 가치다. 이러한 점을 용인시에서 먼저 이뤄나가길 바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