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한중 우호 카라반, '황포군관학교' ‘동정진망열사묘역' 방문

기사입력 2019.07.15 22:21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한중 우호 카라반에 참여하는 청년 국민대표단 100인은 7월 8일에서 17일까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 활동 근거지를 방문하고 있다.

    13일 한중 우호 카라반은 '황포군관학교 및 동정진망열사묘역'을 방문하고,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 역사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황포군관학교에서는 한인학생 34명이 졸업하였으며, 이들은 이후 ‘조선의용대’ 창설에 주도적 역할을 하였다. ‘동정진망열사묘역’에는 황포군관학교 6기생인 김근제와 안태, 두 명의 조선 청년 묘지가 있다. 외교부와 국민대표단은 이 두 묘지에 헌화하며 이분들이 찾아주신 ‘조국'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본 받아 우리나라를 더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갈 것을 다짐하고 묵념하였다.,한중 우호 카라반에 참여하는 청년 국민대표단 100인은 7월 8일에서 17일까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 활동 근거지를 방문하고 있다.

    13일 한중 우호 카라반은 '황포군관학교 및 동정진망열사묘역'을 방문하고,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 역사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황포군관학교에서는 한인학생 34명이 졸업하였으며, 이들은 이후 ‘조선의용대’ 창설에 주도적 역할을 하였다. ‘동정진망열사묘역’에는 황포군관학교 6기생인 김근제와 안태, 두 명의 조선 청년 묘지가 있다. 외교부와 국민대표단은 이 두 묘지에 헌화하며 이분들이 찾아주신 ‘조국'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본 받아 우리나라를 더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갈 것을 다짐하고 묵념하였다.,한중 우호 카라반에 참여하는 청년 국민대표단 100인은 7월 8일에서 17일까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 활동 근거지를 방문하고 있다.

    13일 한중 우호 카라반은 '황포군관학교 및 동정진망열사묘역'을 방문하고,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 역사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황포군관학교에서는 한인학생 34명이 졸업하였으며, 이들은 이후 ‘조선의용대’ 창설에 주도적 역할을 하였다. ‘동정진망열사묘역’에는 황포군관학교 6기생인 김근제와 안태, 두 명의 조선 청년 묘지가 있다. 외교부와 국민대표단은 이 두 묘지에 헌화하며 이분들이 찾아주신 ‘조국'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본 받아 우리나라를 더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갈 것을 다짐하고 묵념하였다.,한중 우호 카라반에 참여하는 청년 국민대표단 100인은 7월 8일에서 17일까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 활동 근거지를 방문하고 있다.

    13일 한중 우호 카라반은 '황포군관학교 및 동정진망열사묘역'을 방문하고,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 역사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황포군관학교에서는 한인학생 34명이 졸업하였으며, 이들은 이후 ‘조선의용대’ 창설에 주도적 역할을 하였다. ‘동정진망열사묘역’에는 황포군관학교 6기생인 김근제와 안태, 두 명의 조선 청년 묘지가 있다. 외교부와 국민대표단은 이 두 묘지에 헌화하며 이분들이 찾아주신 ‘조국'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본 받아 우리나라를 더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갈 것을 다짐하고 묵념하였다.,한중 우호 카라반에 참여하는 청년 국민대표단 100인은 7월 8일에서 17일까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 활동 근거지를 방문하고 있다.

    13일 한중 우호 카라반은 '황포군관학교 및 동정진망열사묘역'을 방문하고,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 역사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황포군관학교에서는 한인학생 34명이 졸업하였으며, 이들은 이후 ‘조선의용대’ 창설에 주도적 역할을 하였다. ‘동정진망열사묘역’에는 황포군관학교 6기생인 김근제와 안태, 두 명의 조선 청년 묘지가 있다. 외교부와 국민대표단은 이 두 묘지에 헌화하며 이분들이 찾아주신 ‘조국'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본 받아 우리나라를 더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갈 것을 다짐하고 묵념하였다.,한중 우호 카라반에 참여하는 청년 국민대표단 100인은 7월 8일에서 17일까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 활동 근거지를 방문하고 있다.

    13일 한중 우호 카라반은 '황포군관학교 및 동정진망열사묘역'을 방문하고,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 역사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황포군관학교에서는 한인학생 34명이 졸업하였으며, 이들은 이후 ‘조선의용대’ 창설에 주도적 역할을 하였다. ‘동정진망열사묘역’에는 황포군관학교 6기생인 김근제와 안태, 두 명의 조선 청년 묘지가 있다. 외교부와 국민대표단은 이 두 묘지에 헌화하며 이분들이 찾아주신 ‘조국'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본 받아 우리나라를 더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갈 것을 다짐하고 묵념하였다.,한중 우호 카라반에 참여하는 청년 국민대표단 100인은 7월 8일에서 17일까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 활동 근거지를 방문하고 있다.

    13일 한중 우호 카라반은 '황포군관학교 및 동정진망열사묘역'을 방문하고,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 역사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황포군관학교에서는 한인학생 34명이 졸업하였으며, 이들은 이후 ‘조선의용대’ 창설에 주도적 역할을 하였다. ‘동정진망열사묘역’에는 황포군관학교 6기생인 김근제와 안태, 두 명의 조선 청년 묘지가 있다. 외교부와 국민대표단은 이 두 묘지에 헌화하며 이분들이 찾아주신 ‘조국'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본 받아 우리나라를 더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갈 것을 다짐하고 묵념하였다.,한중 우호 카라반에 참여하는 청년 국민대표단 100인은 7월 8일에서 17일까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 활동 근거지를 방문하고 있다.

    13일 한중 우호 카라반은 '황포군관학교 및 동정진망열사묘역'을 방문하고,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 역사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황포군관학교에서는 한인학생 34명이 졸업하였으며, 이들은 이후 ‘조선의용대’ 창설에 주도적 역할을 하였다. ‘동정진망열사묘역’에는 황포군관학교 6기생인 김근제와 안태, 두 명의 조선 청년 묘지가 있다. 외교부와 국민대표단은 이 두 묘지에 헌화하며 이분들이 찾아주신 ‘조국'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본 받아 우리나라를 더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갈 것을 다짐하고 묵념하였다. FB9D405F-F86C-43FE-A043-28A39AFCA34F_THUMB_3.jpg1CFFCA0B-6FE3-42E4-BCC0-C04EAAD3BA1E_THUMB_3.jpgA428D41E-5C07-44F0-958C-7BA596F21B10_THUMB_3.jpg5AF743C8-DFF8-4C93-A979-96CD23267143_THUMB_3.jpgBA5D728A-EF7B-4AC0-8893-AD6E7C4EF7A8_THUMB_3.jpg7BD97029-CBF4-477A-AA83-4ECA17C78CB3_THUMB_3.jpgC17A9A36-DE0E-443D-97BB-E0FC4FB1A94A_THUMB_3.jpgD159BE81-EEA6-46B1-8EDC-EC135E73CD91_THUMB_3.jpg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