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속초3.0℃
  • 맑음-1.8℃
  • 맑음철원-2.7℃
  • 맑음동두천-0.7℃
  • 맑음파주-1.8℃
  • 맑음대관령-2.7℃
  • 맑음백령도3.9℃
  • 맑음북강릉3.0℃
  • 맑음강릉3.3℃
  • 맑음동해2.2℃
  • 맑음서울1.6℃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1.1℃
  • 맑음울릉도4.7℃
  • 맑음수원0.9℃
  • 맑음영월0.9℃
  • 맑음충주-0.9℃
  • 맑음서산-0.6℃
  • 맑음울진1.8℃
  • 맑음청주3.5℃
  • 맑음대전1.9℃
  • 맑음추풍령0.4℃
  • 맑음안동2.2℃
  • 맑음상주3.5℃
  • 맑음포항5.8℃
  • 맑음군산2.2℃
  • 맑음대구4.5℃
  • 맑음전주3.5℃
  • 맑음울산5.2℃
  • 맑음창원5.3℃
  • 맑음광주4.4℃
  • 맑음부산7.4℃
  • 맑음통영6.1℃
  • 맑음목포3.8℃
  • 맑음여수7.5℃
  • 맑음흑산도7.1℃
  • 맑음완도5.2℃
  • 맑음고창1.5℃
  • 맑음순천1.0℃
  • 맑음홍성(예)0.4℃
  • 맑음제주8.7℃
  • 맑음고산8.7℃
  • 구름조금성산6.9℃
  • 맑음서귀포10.3℃
  • 맑음진주1.9℃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4℃
  • 맑음이천0.2℃
  • 맑음인제-1.7℃
  • 맑음홍천-0.7℃
  • 맑음태백-1.7℃
  • 맑음정선군-1.3℃
  • 맑음제천-2.8℃
  • 맑음보은-1.6℃
  • 맑음천안-0.6℃
  • 맑음보령1.7℃
  • 맑음부여0.6℃
  • 맑음금산-0.7℃
  • 맑음부안2.7℃
  • 맑음임실-1.7℃
  • 맑음정읍1.3℃
  • 맑음남원1.5℃
  • 맑음장수-1.7℃
  • 맑음고창군0.6℃
  • 맑음영광군2.7℃
  • 맑음김해시5.8℃
  • 맑음순창군0.8℃
  • 맑음북창원2.3℃
  • 맑음양산시3.8℃
  • 맑음보성군5.0℃
  • 맑음강진군4.3℃
  • 맑음장흥3.6℃
  • 맑음해남2.8℃
  • 맑음고흥1.5℃
  • 맑음의령군1.6℃
  • 맑음함양군0.2℃
  • 맑음광양시6.6℃
  • 맑음진도군4.2℃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2.6℃
  • 맑음청송군-1.4℃
  • 맑음영덕3.4℃
  • 맑음의성-1.4℃
  • 맑음구미3.9℃
  • 맑음영천1.4℃
  • 맑음경주시1.9℃
  • 맑음거창0.8℃
  • 맑음합천1.9℃
  • 맑음밀양2.6℃
  • 맑음산청1.9℃
  • 맑음거제4.4℃
  • 맑음남해5.4℃
치매어르신 실종 예방 위해 골든타임 확보책 안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뉴스

치매어르신 실종 예방 위해 골든타임 확보책 안내

- 용인시, 24시간 내 찾기 위한…사전지문등록‧배회인식표‧배회감지기 소지 당부 -

24일 용인서부경찰서와 캠페인 모습.jpg


“치매를 앓고 있는 어머님이 집을 나가서 돌아오질 않아요!”

 

지난 9월 기흥구 공세동 김모씨는 이른 아침 박모 어르신이 말도 없이 집을 나간 걸 알아채고 동네 곳곳을 수소문하다 용인서부경찰서로 치매 노인 실종 신고를 접수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보건소서 미리 받아둔 배회인식표와 감지기마저도 집에 둔 채였다.

 

실종 24시간 만에 경찰서로 성남시 인근에 치매 어르신으로 의심되는 배회자가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경찰은 급히 사진지문등록 데이터를 대조해 무사히 어르신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용인시는 치매어르신 실종 시 24시간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배회인식표와 감지기를 배부하고 사전 지문등록을 필수로 안내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집나간 치매 환자를 찾을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치면 다치거나 범죄에 노출되기 쉽고 익사‧동사 등 사망까지도 이어질 수 있어 대비하려는 것이다.

 

시는 올 해 경찰과 연계해 고유번호가 부착된 배회인식표 259개와 배회감지기 345개를 치매 환자에게 배부했다.

 

또 실종 시 신속하게 신원을 확인하도록 236명의 치매 환자의 지문과 사진을 미리 경찰서에 등록하도록 안내했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22일과 24일 용인서부경찰서와 청덕도서관 ‧ 기흥초 ‧ 청덕고 등 치매극복 선도기관과 함께 관내 치매안심마을에서 배회하는 치매환자를 발견하면 즉시 신고할 것을 안내하는 캠페인을 벌였다.

 

시는 또 치매 환자와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도 1만5192회의 실종 예방 ‧ 대처법 교육을 했다.

 

경찰서 관계자는 “지난 2015년 통계에 따르면 실종된 치매환자 9천여명 중 60%인 5천여명이 제보 접수와 미리 등록한 신원정보 확인으로 가족을 찾았다”며 사전 지문등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일교차가 큰 겨울철엔 실종자의 혈관질환 발생율이 높은데다 동사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며 “골든타임 내 치매 환자를 발견할 수 있도록 대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치매 환자가 실종됐거나 배회자를 발견했을 땐 112 또는 182로 신고하면 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