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속초3.0℃
  • 맑음-1.8℃
  • 맑음철원-2.7℃
  • 맑음동두천-0.7℃
  • 맑음파주-1.8℃
  • 맑음대관령-2.7℃
  • 맑음백령도3.9℃
  • 맑음북강릉3.0℃
  • 맑음강릉3.3℃
  • 맑음동해2.2℃
  • 맑음서울1.6℃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1.1℃
  • 맑음울릉도4.7℃
  • 맑음수원0.9℃
  • 맑음영월0.9℃
  • 맑음충주-0.9℃
  • 맑음서산-0.6℃
  • 맑음울진1.8℃
  • 맑음청주3.5℃
  • 맑음대전1.9℃
  • 맑음추풍령0.4℃
  • 맑음안동2.2℃
  • 맑음상주3.5℃
  • 맑음포항5.8℃
  • 맑음군산2.2℃
  • 맑음대구4.5℃
  • 맑음전주3.5℃
  • 맑음울산5.2℃
  • 맑음창원5.3℃
  • 맑음광주4.4℃
  • 맑음부산7.4℃
  • 맑음통영6.1℃
  • 맑음목포3.8℃
  • 맑음여수7.5℃
  • 맑음흑산도7.1℃
  • 맑음완도5.2℃
  • 맑음고창1.5℃
  • 맑음순천1.0℃
  • 맑음홍성(예)0.4℃
  • 맑음제주8.7℃
  • 맑음고산8.7℃
  • 구름조금성산6.9℃
  • 맑음서귀포10.3℃
  • 맑음진주1.9℃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4℃
  • 맑음이천0.2℃
  • 맑음인제-1.7℃
  • 맑음홍천-0.7℃
  • 맑음태백-1.7℃
  • 맑음정선군-1.3℃
  • 맑음제천-2.8℃
  • 맑음보은-1.6℃
  • 맑음천안-0.6℃
  • 맑음보령1.7℃
  • 맑음부여0.6℃
  • 맑음금산-0.7℃
  • 맑음부안2.7℃
  • 맑음임실-1.7℃
  • 맑음정읍1.3℃
  • 맑음남원1.5℃
  • 맑음장수-1.7℃
  • 맑음고창군0.6℃
  • 맑음영광군2.7℃
  • 맑음김해시5.8℃
  • 맑음순창군0.8℃
  • 맑음북창원2.3℃
  • 맑음양산시3.8℃
  • 맑음보성군5.0℃
  • 맑음강진군4.3℃
  • 맑음장흥3.6℃
  • 맑음해남2.8℃
  • 맑음고흥1.5℃
  • 맑음의령군1.6℃
  • 맑음함양군0.2℃
  • 맑음광양시6.6℃
  • 맑음진도군4.2℃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2.6℃
  • 맑음청송군-1.4℃
  • 맑음영덕3.4℃
  • 맑음의성-1.4℃
  • 맑음구미3.9℃
  • 맑음영천1.4℃
  • 맑음경주시1.9℃
  • 맑음거창0.8℃
  • 맑음합천1.9℃
  • 맑음밀양2.6℃
  • 맑음산청1.9℃
  • 맑음거제4.4℃
  • 맑음남해5.4℃
올해‘자전거보험’132명 1억6200여만원 혜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뉴스

올해‘자전거보험’132명 1억6200여만원 혜택

- 용인시, 2016년 최초 가입후 534명에 6억600여만원 지급 -

(사진) 자전거를 타고 있는 시민들.JPG

용인시민 A씨(60대 남성)는 지난 2017년 자전거를 타고 처인구 남동사거리 일대를 지나다 차량과 충돌해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외상성뇌출혈로 사망했다. A씨 가족들은 용인시 자전거보험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보험금을 신청해 사망위로금 1500만원을 지급 받았다.

 

시민 B(20대 남성)씨는 지난 2018년 서울 광진교 부근에서 자전거 사고로 발목아래 다발성 골절을 입어 후유장해가 생겼다. B씨도 용인시민 자전거보험에서 840여만원의 치료비를 지급 받았다.

 

용인시는 올해 들어 10월 말까지 132명의 시민이 자전거보험을 통해 1억6천2백여만원을 지급 받았다고 밝혔다.

 

시는 또 자전거보험에 가입한 지난 2016년 이후 534명이 6억600여만원 상당의 혜택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들 중 대부분은 4주에서 8주정도의 진단을 받아 적게는 12만원에서 많게는 80만원 상당의 사고진단 위로금을 받았다.

 

시는 자전거 이용 중에 발생한 사고나 보행 중 자전거로부터 입은 사고에 대해 시민들이 최소한이나마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전거보험’에 가입하고 있다.

 

관내 주민등록을 둔 시민이면 성별, 직업, 과거병력 등과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보장받는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사망·후유장해 시 최고 1350만원, 4주이상 치료를 요하는 진단을 받은 경우 16만~48만원의 위로금이 지급된다.

 

사고가 나면 DB손해보험(주) 콜센터(1899-7751로 사고접수를 하면 된다. 청구기간은 사고일로부터 3년이며, 후유장해가 있을 경우 후유장해 판정일로부터 3년 이내에 청구하면 보상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자전거를 이용하다 사고를 당했을 때 최소한의 대비를 할 수 있도록 자전거보험에 가입했다”며 “올바른 자전거타기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자전거도로 등 관련 시설물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7a337d52-9035-49b1-9d58-fb0fc348b2f6.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